출처: 통일부
출처: 통일부

통일부는 11월 24일 김여정 로동당 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해 “금일 김여정 부부장이 우리 국가원수에 대해 저급한 막말로 비난하고 초보적인 예의도 갖추지 못한 것에 대해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아침 김여정 부부장은 담화에서 “지난 22일 남한 외교부 사람들이 북한의 자위권 행사를 도발이라는 표현으로 걸고 들며 그것이 지속되고 있는 것만큼 추가적인 독자제재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는 나발을 불어댔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들은 윤석열 (대통령) 저 천치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다”라며 “그래도 문재인 (전 대통령이) 앉아 해먹을 때에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었다”고 비난했다.

통일부는 현재 한반도의 긴장국면이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 등으로 초래됐음에도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남한에 책임을 전가하려는 태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 국민에 대해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고 체제를 흔들어 보려는 불순한 기도를 규탄하며 이러한 시도에 우리 국민은 누구도 동조하지 않을 것이고 오히려 북한 당국에 대한 인식만 더욱 나빠질 것이라는 점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NK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