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로동신문
출처: 로동신문

북한 김여정 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 미사일 관련 회의를 한 것을 비난했다.

11월 22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여정 부부장은 담화를 통해 “21일 미국의 주도로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를 걸고드는 공개 회의라는 것을 벌려놓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을 겨냥해 미국과 남한이 벌인 군사연습들과 무력증강에 대해서는 외면하고 그에 대응한 북한의 불가침적인 자위권 행사를 거론한 것은 명백한 이중기준”이라고 비판했다.

김 부부장은 “가소로운 것은 미국이 안보리 공개회의가 끝나자마자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하고 영국, 프랑스, 호주, 일본, 남한을 비롯한 오합지졸 무리들을 거느리고 듣기에도 역스러운 공동성명이라는 것을 발표하면서 저들의 불순한 기도가 실현되지 못한 분풀이를 해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 정부는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반동무리들의 이러한 망동을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로, 한반도 정세를 새로운 위기국면에로 몰아가려는 엄중한 정치적 도발로 강력히 규탄한다”며 “우리는 국가의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자위권 행사를 시비질하는데 대해서는 그가 누구이든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끝까지 초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반북 적대 행위에 집념하면 할수록 보다 치명적인 안보위기에 직면하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NK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