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외교부
출처: 외교부

외교부는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1월 18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오전) 및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 대양주국장(오후)과 한미·한일 북핵 수석대표 유선협의를 각각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한미·한일 유선 협의 시 3국 수석대표는 북한이 어제(11월 17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하루 만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해  국제사회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있는 것을 규탄했다.

3국 대표는 북한의 도발이 한미 동맹의 대북 억지력과 한미일 안보협력의 강화로 이어질 뿐이며, 북한의 고립을 더욱 심화시킬 것이라고 하고 북한이 도발을 거듭할수록 국제사회가 더욱 단합해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강조했다.

또 18일 북한의 ICBM 발사가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것임을 지적하고, 북한의 도발에 대해 안보리가 단합해 분명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북한이 조속히 대화의 길로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3국 수석대표는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 철저히 대비해 나가는 가운데 안보리 차원을 포함한 국제 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위한 양자·3자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키워드

저작권자 © NK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