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최근 미국이 개최한 사이버안보 국제회의를 비난하며 미국이 사이버위협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외무성은 11월 15일 국제싸이버범죄대책협회 김성일 부회장 명의의 글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국제싸이버범죄대책협회는 올해 등장한 북한 단체로 해킹 관련 이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김성일 부회장은 “지난 10월 31일부터 11월 1일까지 미국 워싱턴에서 사이버문제와 관련한 국제회의가 진행됐다”며 “이와 관련해 미국 국가안보회의의 한 관리는 이번 회의가 소집된 목적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북한과 중국, 러시아, 이란의 사이버공격에 대응하기 위해서라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비난했다.

김 부회장은 사이버공간이 인류 공동의 재부이며 그 안전을 보장하는 것도 인류공동의 사명이고 의무라며 그러나 미국이 사이버공간을 자신들의 패권전략 실현에 악용할 목적으로 분열과 대결을 조장하는 편가르기 정책을 사이버공간에서도 실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 오래전부터 동맹국 지도자들의 전화까지 도청하는 프리즘계획, 45개 나라와 지역을 대상으로 해킹공격을 가하는 TV화면행동과 같은 특대형 사이버범죄 행위들로 악명을 떨치고 있는 해킹제국, 도청제국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2021년 중국 국가컴퓨터바이러스응급처리센터가 2020년에 센터가 적발한 악성프로그램 4200만개 중 53.1%가 미국을 원천으로 하고 있다는 점을 밝혔다고 소개했다.

또 미국 워싱턴포스트도 지난 9월 미군의 사이버관계자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를 제국주의로 묘사하는 등 비법적인 사이버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는 기사를 게재했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사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그 누구의 사이버위협을 운운하며 그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회의라는 것을 벌려 놓은 것은 국제사회에 대한 우롱”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미국이야말로 사이버위협의 근원이고 주범이며 사이버공간의 안전을 담보하자면 해킹제국인 미국의 사이버범죄 행위부터 깨끗이 쓸어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NK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